(흥미진진 공주) 2019 공주석장리 구석기축제 하이라이트 영상

작성자 | 오원록
작성일 | 2019-05-11 14:08:02
조회수 | 94 [kakaostory2]

대한민국에서 최초로 발견된 구석기 유적지인 공주 석장리에서 5월 3일부터 진행된 2019 공주 석장리 구석기축제가 가정의 달을 맞아 가족단위 관람객들을 불러 모으며 5월 6일 폐막했습니다. 언론에 보도된 내용과 함께 폐막식에서 보여준 하이라이트 영상을 감상하시기 바랍니다. ‘공주 석장리로 떠나는 구석기 여행’을 주제로 펼쳐진 이번 축제는 한국 구석기 문화의 시작을 알려준 역사적 장소인 공주 석장리를 부각할만한 다채로운 볼거리와 즐길거리로 나흘간 7만여 명의 관람객이 축제장을 찾는 등 성황을 이뤘습니다. 주먹도끼와 돌창만들기 등 어린이들을 타깃으로 한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부터 온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석장리 가족오락관, 구석기 시대의 야생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석장리 아카데미, 지역 공예인들과 함께 석장리만의 특별한 기념품을 직접 만들어보는 석장리 명품관 등 다채로운 체험프로그램이 가족단위 관람객들의 큰 호응을 얻었습니다. 석장리 마을 주민들이 직접 운영한 구석기 음식나라는 구석기식 음식문화를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다는 점에서 야간시간까지 많은 체험객으로 붐볐고, 다양한 퍼포먼스와 소품을 강화한 대표 프로그램 구석기 퍼레이드는 관람객들과 함께 어우러지며 축제의 백미를 장식했다는 평입니다. 올해 첫 선을 보인 주제공연 ‘응답하라 1964’는 석장리 유적을 발굴한 파른 손보기 교수를 소재로 석장리 유적의 가치와 구석기인의 생활을 알기 쉽게 연극으로 연출해 좋은 평가를 받았습니다. 야간에는 금강 위를 수놓은 화려한 유등과 행사장 전체를 아름답게 비춘 야간 조명 그리고 한껏 강화된 야간 프로그램으로 야간 시간대 관람객이 지난해보다 증가하면서 체류형 축제로써의 발전 가능성을 보여줬습니다. 더불어 상왕동 행사장에서는 지역 농특산품인 공주밤과 고맛나루 장터, 공주알밤한우 홍보 판매와 함께 농촌체험과 소방안전체험, 어린이 놀이시설 등을 함께 배치해 시종일관 인산인해를 이뤘습니다. 특히 이번 축제는 주무대 위치를 주요 체험장과 분리해 각각의 집중도를 높였으며, 행사장 내 그늘막과 편의시설 확대, 먹거리마당 대형텐트 설치, 관람객 동선 매트 설치 등 관람객 편의를 위한 시설을 확충해 관람객들의 만족도를 높이는데 주력했습니다. 아울러 셔틀버스를 올해 처음 무료 순환형 버스로 운영, 지역민들의 큰 호응 속에 이용률도 대폭 증가하는 등 성과를 거뒀습니다. 반면, 이용객 편의 증진을 위한 셔틀버스 증차와 노선 조정 등 개선의 여지를 남겼으며, 야간 관람객들을 위한 보다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개설할 필요성이 있다는 지적도 나왔습니다. 공주시는 “축제에 대한 객관적이고 종합적인 평가를 통해 석장리 구석기축제를 공주를 넘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선사문화 축제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보도자료 인용)




공공누리 2유형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전체댓글수 0

0/300
보내기
댓글 더보기